본문 바로가기

HOME 자료실치료자료실

치료자료실

치료자료실 보기
함께 느끼는 마음 - ‘공감’(음악1)
치료자료실 보기
작성자 : 관리자 등록일 : 2018.03.09 조회수 : 1025

장애아동지원센터치료연구사업-치료소개

 

 

    음악1(조수은)

    함께 느끼는 마음 - 공감

   

 

자녀 양육과 관련된 저서들을 볼 때, 많은 저서들이 자녀의 마음 읽어주기, 공감해주기의 중요성을 공통적으로 이야기하고 있습니다. 그리고 음악치료에서도 아이들의 감정과 생각에 공감하고 진정성을 나누는 과정을 그 무엇보다도 우선시 하고 있습니다. 그래서 음악의 동질성이라는 원리에 따라 음악을 적용하고, 상담자의 태도, 몸짓, 언어 등으로 아이의 마음에 공감하고자 노력합니다. 그렇다면 공감이라는 것이 무엇일까요? 상대방이 말하는 바의 의미를 정확하게 파악하는 것 이것이 첫 단계입니다. ‘동화로 열어가는 상담 이야기라는 책에서 소개하고 있는 동화로 공감이라는 개념의 이해를 돕고자 합니다.

옛날 어느 나라에 어린 공주님이 살고 있었다. 공주는 왕과 왕비의 사랑을 듬뿍 받으며 아름답고 건강하게 잘 자라고 있었다. 그러던 어느 날 공주는 하늘 높이 금빛을 내며 떠 있는 달을 보고 불현 듯이 그 달을 가지고 싶은 마음이 들었다. 그리하여 공주는 부모님께 달을 따다 달라고 보채기 시작했다. 왕과 왕비는 공주에게 달을 따 올 수없는 것이라고 열심히 타일렀다. 그러나 공주는 들은 체 만체 여전히 달을 따다 달라고 졸랐다. 공주가 쉽게 물러서지 않자 왕은 유명하다는 학자들을 불러들이고 의원도 불러들이는 등 온갖 노력을 다하였다.

 

공주님, 달은 너무 멀리 있어서 가까이 다가갈 수도 없습니다. 달을 따온 다는 것은 불가능합니다.”

공주님, 달은 너무 커서 가까이 갔다하더라도 따올 수는 없습니다.”

공주님, 달에 대해 너무 많이 생각하셔서 병이 든 것 같습니다. 제발 더 이상 달 생각을 하지 마십시오.”

 

그러나 공주는 자기의 뜻을 굽히지 않았다. 달을 따다 달라는 요구를 들어주지 않자 드디어 공주는 굶기 시작했다. 왕과 왕비는 타이르고 으르곤 했지만 공주는 서서히 말라가기 시작했다. 이 때 공주와 친하게 지내던 광대가 나타났다. 앞뒤 전후 사정을 잘 알고 있는 광대는 공주를 만나자 몇 가지 질문을 했다.

 

광대 : 공주님, 달은 어떻게 생겼나요?

공주 : 달은 동그렇게 생겼지 뭐.

광대 : 그러면 달은 얼마나 큰가요?

공주 : 바보, 그것도 몰라? 달은 내 손톱만하지. 손톱으로 가려지잖아.

광대 : 그럼 달은 어떤 색인가요?

공주 : 달이야 황금빛이 나지.

광대 : 알겠어요. 공주님. 제가 가서 달을 따올테니 조금만 기다리세요.

 

공주의 방을 나온 광대는 왕에게 아뢰고 손톱크기 만한 동그란 황금 구슬을 만들어 공주에게 가져다주었다. 공주는 뛸 듯이 기뻐하였다. 굶으면서까지 그렇게 원하던 달을 드디어 손에 넣은 것이다. 기뻐하는 공주를 바라보며 광대는 슬그머니 걱정이 되었다. 달을 따왔는데 마침 보름인 오늘밤 달이 또 뜨면 공주가 뭐라고 할까 염려가 된 광대가 공주에게 말을 건넸다.

 

광대 : 공주님, 달을 따왔는데 오늘밤 또 달이 뜨면 어떻게 하지요?

  공주 : 이런 바보, 그것을 왜 걱정해. 이를 빼면 새이가 또 나오지? 그것과 같은 거야. 달은 하나를 빼오면 또 나오게 되어 있어. 그리고 달이 어디 하나만 있니? 달은 호수에도 떠있고, 물컵에도 떠있고, 세상 천지에 가득 차 있어. 하나쯤 떼어 온다고 문제될 게 없지.

 

참고문헌 : 박성희(2016). 동화로 열어가는 상담이야기. 서울 : 학지사.


첨부파일 :
  목록